본문 바로가기

정보/알림

  • 공지사항
  • 중남미소식
  • 중남미포럼
  • 주한중남미공관소식
  • 회원게시판
  • 신간안내
  • 스페인어아카데미
  • 구인/구직

배경이미지

중남미소식Home > 정보/알림 > 중남미소식

제목 '페소화 가치 급락' 아르헨티나, IMF와 구제금융 협상 돌입
첨부파일 -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5-10 조회수 146
'페소화 가치 급락' 아르헨티나, IMF와 구제금융 협상 돌입
 
송고시간 | 2018/05/09 03:17

마크리 대통령 TV 연설서 밝혀…블룸버그 "32조3천억원 대출 논의"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중남미 3번째 경제 대국인 아르헨티나가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 대출을 받기 위해 협상에 나섰다고 국영 뉴스통신 텔람 등 현지언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은 이날 TV 연설을 통해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에도 페소가 장 초반 한때 사상 최저 수준으로 하락하고 주가가 급락함에 따라 IMF와 협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마크리 대통령은 "IMF 대출로 우리의 성장과 개발 프로그램이 강화될 것"이라며 "우리가 과거에 겪었던 금융위기를 피하고 어려운 글로벌 시나리오에 맞설 수 있게 허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크리 대통령은 그러나 IMF로부터 얼마나 대출받을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는 아르헨티나가 IMF와 300억 달러(32조3천700억 원)에 달하는 탄력대출을 논의하고 있다고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빌려 전했다. 

달러 대비 아르헨티나 페소 환율은 이날 장 초반 사상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페소화 가치는 전날보다 4.61% 하락한 23.41페소까지 밀렸다가 마크리 대통령이 IMF와 구제금융 논의를 시작했다고 밝힌 이후 다소 올랐다.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페소화 가치 하락을 저지하기 위해 최근 10일 동안 무려 세 차례나 금리를 인상했다. 지난 4일 마지막으로 기준금리를 40%로 인상한 바 있다. 

중앙은행은 이날 오후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르헨티나 경제는 페소화 가치 급락과 함께 두 자릿수에 달하는 소비자 물가상승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페소화 가치는 올해 들어 20% 이상 하락했으며 지난해 물가상승률은 24.8%에 달했다. 

투자자들은 아르헨티나 정부가 지난해 12월 물가상승률 목표치를 15%로 정한 이후에 목표 달성 여부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여왔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최근 재정적자 목표치를 국내총생산(GDP)의 3.2%에서 2.7%로 낮췄다.

아르헨티나는 2001년 1천억 달러의 부채에 대해 디폴트(채무불이행)를 선언한 전력이 있다. 

penpia21@yna.co.kr

106.247.84.121
목록보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