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알림

  • 공지사항
  • 중남미소식
  • 중남미포럼
  • 주한중남미공관소식
  • 회원게시판
  • 신간안내
  • 스페인어아카데미
  • 구인/구직

배경이미지

중남미소식Home > 정보/알림 > 중남미소식

제목 공공자금 유용 혐의 푸네스 전 엘살바도르 대통령 체포영장 발부
첨부파일 -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6-11 조회수 103
공공자금 유용 혐의 푸네스 전 엘살바도르 대통령 체포영장 발부

송고시간 | 2018/06/09 06:06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마우리시오 푸네스 엘살바도르 전 대통령이 공공자금 유용 혐의로 사법당국에 체포될 위기에 처했다고 엘 디아리오 데 오이 등 현지언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검찰은 이날 푸네스 전 대통령을 비롯해 측근들에 대한 체포 영장이 발부됐다고 밝혔다.

푸네스 전 대통령은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재직 당시 공공자금 3억5천100만 달러(3천780억 원)를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도우글라스 메네데스 검찰총장은 "푸네스 전 대통령을 비롯해 개인 비서, 전 부인 레히나 카나스, 아들 2명 등 31명에 대한 체포 영장이 발부됐다"고 전했다. 

언론인 출신의 푸네스 전 대통령은 좌파 성향인 파라분도마르티민족해방전선(FMLN) 소속으로 대통령에 당선돼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재임했다.

그는 퇴임 후 부패와 부정축재 의혹으로 수사를 받자 자신의 신변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니카라과가 이런 주장을 받아들여 정치적 망명을 허용하자 그는 2016년부터 니카라과에서 머물러 왔다.

penpia21@yna.co.kr

2018/06/09 06:06 송고
106.247.84.121
목록보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