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알림

  • 공지사항
  • 중남미소식
  • 중남미포럼
  • 주한중남미공관소식
  • 회원게시판
  • 신간안내
  • 스페인어아카데미
  • 구인/구직

배경이미지

중남미소식Home > 정보/알림 > 중남미소식

제목 브라질 학계·금융계 "재정균형 시작되면 성장 가속할 기회"
첨부파일 -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0-11 조회수 52
브라질 학계·금융계 "재정균형 시작되면 성장 가속할 기회"

송고시간 | 2018/10/09 01:41

물가·금리·노동력 긍정 요인…내년부터 연금개혁·공공지출 축소 권고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정국이 계속되는 가운데 학계와 금융계가 재정균형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8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학계와 금융계의 전문가들은 새로 선출되는 대통령이 내년 상반기 중에 재정균형 조치들을 가동하기 시작하면 경제가 기대 이상의 성장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전문가들은 물가 안정세와 기준금리의 지속적인 인하, 풍부한 노동력 등을 긍정적인 요인으로 꼽으면서 연금개혁과 공공지출 축소 등을 통한 재정균형이 가시화하면 내년부터 2%대 이상의 성장세를 지속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대 시중은행인 이타우-우니방쿠의 마리우 메스키타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재정 분야의 개혁 어젠다는 전 세계가 공감하는 부분"이라면서 "개혁이 이뤄지면 브라질 경제는 충분한 성장 여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파울루 주립대 경제경영대학의 시마웅 시우베르 교수는 "대선 결과가 나오면 당선인은 즉시 재정적자를 줄이기 위한 정책을 제시해야 한다"면서 "내년 상반기는 브라질에 매우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브라질 중앙은행 자료를 기준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지난 8월 77.3%를 기록했다.

이는 중앙은행의 집계가 시작된 이래 역대 최고 수준으로, 가장 낮았던 2013년의 51.5%와 비교하면 25.8%포인트나 높다.

물가상승률을 고려하지 않은 총 공공부채는 5조2천200억 헤알 수준이다.

공공부채는 지난 5월부터 사상 처음으로 5조 헤알을 넘어섰으며, 국가신용등급 평가의 주요 기준이 된다는 점에서 투자등급 회복을 위한 노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와 무디스, 피치 등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은 재정 악화를 이유로 지난 2015년 말부터 2016년 초 사이에 브라질의 국가신용등급을 일제히 정크 수준으로 강등한 상태다.

세계은행(WB)은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올해 브라질의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의 2.4%에서 1.2%로 낮췄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2.5%에서 2.2%로 하향 조정했다.

세계은행은 라틴아메리카-카리브 지역 국내총생산(GDP)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는 브라질이 지역의 성장세를 가로막는 국가 중 하나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fidelis21c@yna.co.kr

2018/10/09 01:41 송고
106.247.84.121
목록보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