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알림

  • 공지사항
  • 중남미소식
  • 중남미포럼
  • 주한중남미공관소식
  • 회원게시판
  • 신간안내
  • 스페인어아카데미
  • 구인/구직

배경이미지

중남미소식Home > 정보/알림 > 중남미소식

제목 IMF·OECD·세계은행, 브라질에 "연금개혁 필요" 한목소리
첨부파일 -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0-11 조회수 11
IMF·OECD·세계은행, 브라질에 "연금개혁 필요" 한목소리

송고시간 | 2018/10/10 01:21

재정 투명성·안정성 강조…올해·내년 성장 전망치 일제히 하향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WB),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브라질에 연금개혁 필요성을 한목소리로 강조하고 있다.

9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IMF 고위 관계자는 브라질이 재정의 지속가능성과 안정성을 확보하려면 연금개혁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재정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최근의 조치들을 환영하고, 예산의 탄력적 운영을 포함해 재정 시스템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IMF는 브라질의 차기 대통령이 재정·통화정책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연금개혁은 장기적으로 브라질 정부의 재정을 안정시키고 글로벌 시장의 불확실성으로부터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IMF는 전날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와 내년 브라질의 성장률 전망치를 1.4%와 2.4%로 제시했다.

지난 7월 보고서와 비교하면 각각 0.4%포인트와 0.1%포인트 낮아졌다.

IMF는 재정적자 부담 가중과 함께 지난 5월 말∼6월 초의 트럭운전사 파업에 따른 물류대란을 주요인으로 들었다.

앞서 OECD는 지난달 발표한 '중간 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브라질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을 1.2%와 2.5%로 전망했다. 

지난 5월 보고서와 비교하면 올해 전망치는 2%에서 0.8%포인트, 내년은 2.8%에서 0.3%포인트 각각 내려갔다.

세계은행은 지난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올해와 내년 브라질의 성장률 전망치를 2.4%→1.2%, 2.5%→2.2%로 낮추면서 라틴아메리카-카리브 지역 국내총생산(GDP)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는 브라질이 지역의 성장세를 가로막는 국가 중 하나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OECD와 세계은행은 브라질 경제의 회복 속도가 너무 느리다고 지적하면서 재정적자와 연금개혁 불투명, 정치적 불확실성 등을 걸림돌로 지적했다.

브라질 경제는 2015년 -3.5%, 2016년 -3.46%의 성장률을 기록했다가 지난해 1% 성장하면서 사상 최악의 침체 국면을 벗어났다.

올해 이전 분기 대비 분기별 성장률은 1분기 0.1%, 2분기 0.2%였다. 전문가들은 1∼2분기에 사실상 성장정체 현상을 나타낸 것으로 해석했다.

fidelis21c@yna.co.kr

2018/10/10 01:21 송고
106.247.84.121
목록보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