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알림

  • 공지사항
  • 중남미소식
  • 중남미포럼
  • 주한중남미공관소식
  • 회원게시판
  • 신간안내
  • 스페인어아카데미
  • 구인/구직

배경이미지

중남미소식Home > 정보/알림 > 중남미소식

제목 중미 캐러밴 '200㎞ 강행군'…일부 대오 이탈해 독자 이동
첨부파일 -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1-06 조회수 19
중미 캐러밴 '200㎞ 강행군'…일부 대오 이탈해 독자 이동

송고시간 | 2018/11/05 03:16

베라크루스 주정부 버스 제공 철회 후 내부 논쟁 일기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미국 정착을 희망하는 중미 출신 이민자 행렬(캐러밴·Caravan)이 4일(현지시간)에도 미국 남부 국경을 향해 고단한 여정을 이어갔다.

약 4천 명으로 추산되는 1차 캐러밴이 이날 새벽 베라크루스 주 이슬라 시에서 200㎞ 떨어진 코르도바 시를 향해 출발했다고 멕시코 현지 언론이 전했다.

캐러밴은 세계에서 가장 살인율이 높은 온두라스를 비롯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등 중미 국가에서 폭력과 마약범죄, 가난을 피해 고국을 떠나 도보나 차량으로 미국을 향해 이동하는 이민자 행렬을 가리킨다.

1차 캐러밴의 이날 이동 거리는 지난달 19일 멕시코에 진입한 이후 최장거리다. 이른바 '죽음의 길'로 불리는 강행군이다. 

이민자들은 도보로 이동하면서 지나가는 차와 트럭 등을 얻어 타고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1차 캐러밴 내부에서 분열 조짐이 나타나기도 했다. 약 200∼300명으로 추산되는 일부 이민자들은 전날 1차 캐러밴에서 이탈해 푸에블라 주와 수도 멕시코시티를 향해 독자적으로 이동했다.

지난 2일 베라크루스 주 정부가 멕시코시티로의 이동을 돕기 위해 1차 캐러밴에 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가 멕시코시티의 단수 상황을 이유로 취소한 이후 1차 캐러밴 내부에서는 향후 진로를 놓고 격론이 벌어지기도 했다. 

캐러밴을 지원하는 인권단체와 멕시코 정부를 비난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대다수는 안전 등을 이유로 캐러밴을 지원하는 인권단체의 주도 아래 함께 이동하기로 결정했지만 일부는 대오에서 이탈해 독자 행동에 나선 것이다.

중미 이민자들은 베라크루스 주를 위험한 땅으로 인식하고 있다. 최근 수년 사이 많은 이민자가 이곳을 지나가다가 몸값을 노린 범죄조직에 납치되거나 실종됐다.

실제 지난 9월 베라크루스 주 당국은 최소 174명이 파묻힌 비밀 매장지를 발견한 뒤 이민자들이 희생당했을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현재로선 1차 캐러밴 본진이 코르도바에 도착한 후 베라크루스 주 북쪽으로 직진해 이동할 것인지, 아니면 방향을 서쪽으로 틀어 멕시코시티 쪽으로 움직일 것인지는 지켜봐야 한다.

현재 멕시코 정부는 총 6천여 명으로 이뤄진 3개의 캐러밴이 국내서 이동하는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이들은 치아파스, 오악사카, 베라크루스 주 등지에서 500㎞에 걸쳐 산발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멕시코 내무부와 외교부에 따르면 3일 기준으로 캐러밴 참가자 중 3천230명이 멕시코에 망명을 신청했다. 망명 신청자의 대부분은 온두라스인이다. 400여 명은 망명 절차를 포기하고 본국 송환을 요청했다.

penpia21@yna.co.kr

2018/11/05 03:16 송고
106.253.233.30
목록보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