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알림

  • 공지사항
  • 중남미소식
  • 중남미포럼
  • 주한중남미공관소식
  • 회원게시판
  • 신간안내
  • 스페인어아카데미
  • 구인/구직

배경이미지

중남미소식Home > 정보/알림 > 중남미소식

제목 S&P, 브라질 국가신용등급 BB- 유지…"연금 등 개혁 불투명"
첨부파일 -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2-12 조회수 144
S&P, 브라질 국가신용등급 BB- 유지…"연금 등 개혁 불투명"

송고시간 | 2019-02-09 00:31

재정균형·성장세 회복 완만하게 이뤄질 것으로 전망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국제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가 브라질 국가신용등급 BB-를 유지했다. 등급 전망도 변동없이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8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S&P는 전날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브라질의 재정균형과 경제 성장세 회복이 완만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결정했다.

S&P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가 연방의회의 지지를 바탕으로 재정적자 구조를 서서히 개선하고 완만한 경제 성장을 이룰 것이라는 기대를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S&P는 연금 등 개혁법안 처리에는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가 상당한 정치적 자산을 보유하고도 연방의회에서 주요 현안을 둘러싸고 정국을 주도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연금·조세 등 분야의 개혁법안 처리 전망을 불투명하게 본다는 의미다.

실제로 파울루 게지스 경제장관이 최근 연금개혁안을 마련했으나 연금 수령 연령을 상향 조정하는 문제 등을 놓고 정부 내에서도 견해차를 보이고 있어 연방의회 통과는 5월께나 돼야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연금개혁안을 확정하고 연방의회 심의가 이뤄지는 과정에서 노동계가 반발할 가능성도 있다.

앞서 6개 대형 노조 지도부는 지난달 중순 연금개혁에 대한 대응방안을 협의했으며, 정부가 연금개혁을 무리하게 밀어붙일 경우 총파업으로 맞선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브라질의 공공부채 부담이 계속 가중하면서 투자등급 회복이 늦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브라질 중앙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76.7%로, 2017년 말 74.1%보다 2.6%포인트 늘었다.

지난해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중앙은행의 집계가 시작된 이래 역대 최고치다.

브라질의 공공부채는 지난해 5월 사상 처음 5조 헤알을 넘어섰으며 지난해 말에는 5조3천억 헤알(약 1천617조1천900억 원)로 늘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가 개혁과제를 무리 없이 추진하면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이 2022년에 81%로 최고치를 기록한 후 하락세로 돌아서 2027년엔 73.2%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2017년 수준으로 돌아가는 데 10년이 걸린다는 뜻이다.

반면에 개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2022년에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이 90%를 넘을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국제신용평가회사 S&P와 피치, 무디스는 재정 악화를 이유로 지난 2015년 말부터 2016년 초 사이에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정크 수준으로 강등했다.

fidelis21c@yna.co.kr

2019/02/09 00:31 송고
106.253.233.30
목록보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