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알림

  • 공지사항
  • 중남미소식
  • 중남미포럼
  • 주한중남미공관소식
  • 회원게시판
  • 신간안내
  • 스페인어아카데미
  • 구인/구직

배경이미지

중남미소식Home > 정보/알림 > 중남미소식

제목 브라질, EU·우루과이 주도 베네수엘라 사태 중재 시도 비판
첨부파일 -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2-12 조회수 45
브라질, EU·우루과이 주도 베네수엘라 사태 중재 시도 비판

송고시간 | 2019-02-09 03:40

외교장관 "독재정권 수명만 연장할 것"…마두로 지지하는 러·中 비난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정부가 베네수엘라 사태에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면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 퇴진을 거듭 압박하고 있다.

에르네스투 아라우주 외교장관은 유럽연합(EU)과 우루과이가 주도하는 베네수엘라 사태 중재 시도가 마두로 독재정권의 수명만 연장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비판적 입장을 밝혔다고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워싱턴을 방문 중인 아라우주 장관은 "EU와 우루과이 정부의 제의는 비생산적이며 베네수엘라의 독재정권이 종식되는 시기를 늦추고 마두로 대통령과 지지 그룹에 숨 쉴 틈을 주자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면서 "이는 베네수엘라 위기를 해결하는 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라우주 장관은 "마두로가 대통령 자리에 있을수록 베네수엘라 국민은 더 많은 고통을 받고 굶주림과 절망을 느낄 것"이라면서 "마두로를 지지하는 국가들이 이런 부분에 눈을 뜨기 바란다"고 말해 마두로 대통령을 지지하는 러시아와 중국 등을 비난했다.

베네수엘라의 정치적 위기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국제교섭그룹(ICG)'에 참여하는 EU와 유럽·중남미 13개국은 전날 우루과이 수도 몬테비데오에서 첫 회의를 열고 공정한 대선 재실시와 국제사회의 직접적인 개입 자제를 촉구했다.

회의에는 EU를 비롯해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 포르투갈, 스페인, 스웨덴, 영국 등 EU 회원국 8개국과 볼리비아, 코스타리카, 에콰도르, 멕시코, 우루과이 등 중남미 5개국이 참여했다.

극우 성향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가 출범한 이후 브라질은 베네수엘라 문제에 대해 강경 자세를 보이고 있다.

브라질 정부는 마두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압박 수단의 하나로 자국 내 베네수엘라 자산을 동결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마두로 정권에 대한 제재와 동시에 임시대통령을 선언한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실질적으로 돕기 위해 연방정부 차원의 지원 기구 설치도 검토하고 있다.

fidelis21c@yna.co.kr

2019/02/09 03:40 송고
106.253.233.30
목록보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