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알림

  • 공지사항
  • 중남미소식
  • 중남미포럼
  • 주한중남미공관소식
  • 회원게시판
  • 신간안내
  • 스페인어아카데미
  • 구인/구직

배경이미지

중남미소식Home > 정보/알림 > 중남미소식

제목 브라질 200여개 도시서 反보우소나루 시위…교육정책 비판 확산(종합)
첨부파일 -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8-14 조회수 8
브라질 200여개 도시서 反보우소나루 시위…교육정책 비판 확산(종합)

교육예산 삭감·민간자본 참여 허용에 항의…원주민 여성 시위도 벌어져

브라질 주요 도시들에서 13일(현지시간)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의 교육정책을 비난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브라질 최대 규모 학생단체인 전국학생연합(UNE)이 주도한 이날 시위는 200여개 도시에서 동시에 진행됐으며 교수와 학생, 노동계, 사회단체 회원 등 90여만 명이 참여한 것으로 추산된다.

시위대는 '모두를 위한 교육' '교육에 투자하라'는 등의 구호가 적힌 플래카드를 앞세운 채 거리 행진을 하며 보우소나루 정부의 교육정책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재정적자 문제로 고심하는 브라질 정부는 연방대학과 과학기술 연구 분야, 기초교육 분야에 대해 예산을 동결하거나 대폭 삭감하는 대신 민간 자본의 참여를 허용하는 새로운 교육정책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교육계에서는 가뜩이나 대학과 연구기관, 기초교육에 대한 투자가 부족한 상황에서 예산을 동결·삭감하면 교육 경쟁력 하락을 초래할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의 교육정책을 비난하는 시위는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 5월에는 두 차례에 걸쳐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으며, 특히 5월 15일 시위는 전국 220여개 도시에서 벌어졌으며 '보우소나루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로 번졌다.

당시 교육장관은 "교수들이 학생들의 시위 참여를 부추기고 있다"고 말해 교육계와 사회단체로부터 거센 반발을 사기도 했다.

한편, 이날 수도 브라질리아에서는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의 환경정책에 반대하는 원주민 여성들의 시위도 벌어졌다.

2천여 명으로 추산되는 원주민 여성들은 '땅은 우리의 영혼이자 육체'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앞세워 원주민 보호구역 개발을 강행하려는 정부 정책을 비난했다.

앞서 브라질의 비정부기구(NGO)인 사회환경연구소(ISA)는 광산개발로 전체 원주민 보호구역 가운데 최소한 30% 정도가 피해를 볼 것이라고 주장했다.

환경 전문가들과 원주민 지도자들은 광산개발이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의 광산개발 허용 방침을 악용해 불법 채광 활동이 극성을 부릴 것이며 그로 인해 강물 오염, 불법벌목, 각종 질병 유행, 마약, 매춘이 성행해 결국에는 원주민 공동체를 파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투자 유치, 고용 확대 등을 내세워 환경보호보다는 개발을 우선하는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다.

환경법 위반 기업에 대한 벌금 감면과 아마존 열대우림 원주민 보호구역 내 광산개발 허용 의사를 밝히는가 하면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환경보호구역을 대폭 해제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유엔인권이사회는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보우소나루 정부가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를 확대하고 원주민 보호구역을 축소하는가 하면 환경보호 기관의 역할을 약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8/14 10:51 송고
106.253.233.30
목록보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