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알림

  • 공지사항
  • 중남미소식
  • 중남미포럼
  • 주한중남미공관소식
  • 회원게시판
  • 신간안내
  • 스페인어아카데미
  • 구인/구직

배경이미지

중남미소식Home > 정보/알림 > 중남미소식

제목 브라질, 전국민 독감 백신 접종 시작…"코로나19 진단에 도움"
첨부파일 -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3-24 조회수 11
브라질, 전국민 독감 백신 접종 시작…"코로나19 진단에 도움"

7천760만명 대상…상파울루·리우 등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 적용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23일(현지시간)부터 전 국민을 대상으로 독감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브라질 보건부는 1차로 고령자와 보건 분야 종사자들에게 접종을 시행하고 점차 전 국민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독감 백신 접종은 5월 22일까지 계속되며, 실제 접종 대상은 6천760만명으로 추산된다.

이를 위해 보건부는 7천5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부는 독감 백신이 코로나19 예방은 안 되지만, 코로나19 감염자와 일반 독감 환자를 구분하기 쉬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자를 신속하게 확인하고 대처하는 속도가 빨라지며, 의료진과 병상 부족 문제도 어느 정도 해결될 것이라는 의미다.

상파울루와 리우데자네이루를 비롯한 주요 도시에서는 한국이 도입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독감 백신 접종에 활용된다.

앞서 리우시 당국은 보건소에 주민이 몰리는 현상을 막고 독감 백신 접종을 효율적으로 시행하기 위해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시내 주요 지점에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 임시 보건소를 찾아가면 차량에서 내리지 않은 채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시 당국은 대표적인 컨벤션센터인 리우센트루(Riocentro)와 교통관리시설을 '드라이브 스루' 임시 보건소로 활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에서는 전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1천546명 보고됐다.

지난달 26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한 달이 채 되지 않아 1천500명을 넘을 정도로 빠른 증가세를 보였다.

확진자는 상파울루주가 631명으로 가장 많고 리우데자네이루주가 186명으로 뒤를 이었다.

사망자는 25명으로 늘었다. 상파울루주에서 22명, 리우데자네이루주에서 3명 사망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3/24 03:13 송고
119.192.239.54
목록보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