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알림

  • 공지사항
  • 중남미소식
  • 중남미포럼
  • 주한중남미공관소식
  • 회원게시판
  • 신간안내
  • 스페인어아카데미
  • 구인/구직

배경이미지

중남미소식Home > 정보/알림 > 중남미소식

제목 브라질 대통령, 코로나19 대응 또 '헛발질'…정책 혼선 가중
첨부파일 -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3-24 조회수 13
브라질 대통령, 코로나19 대응 또 '헛발질'…정책 혼선 가중

'4개월 무임금' 조치 발표했다가 철회…정치권·노동계 강력 반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하고 오히려 정부 정책에 혼선만 가중한다는 지적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 충격을 받은 기업을 지원하고 고용 수준을 유지한다며 최대 4개월 동안 무임금으로 근로계약을 취소할 수 있도록 하는 조치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발표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정부 내에서 지나치게 극단적인 조치라는 지적이 제기되는가 하면 호드리구 마이아 하원의장은 아예 이를 '불법적 조치'라고 규정했다.

의회에서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상·하원에 승인을 요청하면 즉시 되돌려보내야 한다"며 공개적으로 거부 반응을 나타냈다.

노동계는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부담을 모두 근로자들에게 떠넘기는 조치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노동계 출신으로 중도좌파 정당의 파울리뉴 다 포르사 하원의원은 "이 조치가 시행되면 근로자들만 피해를 볼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치권과 노동계는 물론 정부 내에서도 비판이 제기되자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수 시간 만에 이 조치를 철회하겠다고 밝혔지만, 대통령이 정부 정책에 혼선만 초래한다는 지적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앞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기업이 근로시간과 월급을 절반 수준으로 줄일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임시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노동부 관계자는 "고용 수준을 유지하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노동계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발언이 알려지자마자 즉각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이 조치가 시행되면 행동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파울루 게지스 경제부 장관은 최근 비정규직 근로자들에게 3개월 동안 매월 200헤알(약 5만 원)씩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가 엄청난 비난을 받았다.

비정규직뿐 아니라 자영업자들까지 나서 "공과금 낼 정도도 안 되는 상징적인 금액으로 생색이나 내려는 행위"라면서 "장난하느냐"며 비난했다.

비정규직이 빈곤층으로 떨어지지 않으려면 최소한 250헤알이 지급돼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면서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게지스 장관이 내놓는 조치들이 잇따라 여론의 비판에 직면하면서 브라질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3/24 04:44 송고
119.192.239.54
목록보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