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알림

  • 공지사항
  • 중남미소식
  • 중남미포럼
  • 주한중남미공관소식
  • 회원게시판
  • 신간안내
  • 스페인어아카데미
  • 구인/구직

배경이미지

중남미소식Home > 정보/알림 > 중남미소식

제목 페루 대선서 좌파 교사 카스티요 당선 확정…통합 강조(종합2보)
첨부파일 -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1-07-21 조회수 13
결선투표 43일 만에 지각 발표…승리 연설서 "모두를 환영한다"

부정의혹 제기 후지모리 "결과에 승복"


시골 초등교사 출신의 좌파 후보 페드로 카스티요(51)가 남미 페루의 차기 대통령으로 확정됐다.

페루 국가선거심판원(JNE)은 19일(현지시간) 카스티요를 대통령 당선인으로 공식 발표했다.

지난달 6일 대선 결선 투표가 치러진 지 43일 만이다.

당시 결선에선 카스티요가 50.125%를 득표해, 49.875%를 얻은 우파 후보 게이코 후지모리를 4만4천여 표 간발의 차이로 제쳤다.

그러나 후지모리 측은 패배를 시인하지 않은 채 대선 사기 의혹을 제기하며 일부 표의 무효화를 주장했고 이 때문에 대선이 치러진 지 6주가 지나도록 결과 발표가 미뤄져 왔다.

불확실한 상황이 이어지는 동안 양쪽 지지자들의 시위도 이어졌다.

마침내 이날 선거심판원은 후지모리 측의 이의 제기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고, 후지모리 후보도 이날 당선인 발표를 앞두고 결과에 승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카스티요 당선인은 오는 28일 프란치스코 사가스티 임시 대통령으로부터 자리를 물려받아 5년간 페루를 이끌게 된다.

그는 이날 공식 발표 직후 수도 리마에 모인 지지자 앞에서 승리 연설을 하면서 국정을 도우려는 모든 페루인이 환영받을 것이라며 통합을 강조했다.

그는 "모두를 환영한다. 여러분의 경험을 보여달라"면서도 "하지만 여러분의 신의와 정직이 동반돼야 한다"고 말했다.

대선 라이벌이었던 후지모리를 향해서는 페루의 전진을 가로막는 "장애물이나 방해물"이 없어져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25년간 시골 초등학교 교사였던 카스티요는 지난 4월 11일 치러진 대선 1차 투표에선 18.9%로 깜짝 1위를 차지하며 결선에 진출했다.

급진 좌파 성향으로 분류되는 그는 대선 기간 개헌과 에너지산업 등에 대한 국가 통제 강화, 1년 100만 개 일자리 창출 등을 약속한 바 있다.

반면, 알베르토 후지모리 전 대통령(1990∼2000년 집권)의 장녀로 페루 첫 부녀 대통령에 도전한 후지모리는 세 번째 대선 도전에서도 고배를 마셨다. 지난 2011년, 2016년 대선에 이어 3번 연속 2위였다.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 전 대통령에게 4만여 표 차이로 패한 2016년 대선에 이어 이번에도 근소한 격차로 패하며 상당한 내상을 입게 됐으며, 부패 혐의로 감옥행 위기에도 놓이게 됐다.

여러모로 반대편에 있는 두 후보의 맞대결로 치러진 이번 대선 결선은 역대 가장 양극으로 갈라진 대결이자, 상당수 유권자에게 '차악'을 뽑는 선거로 여겨졌다.

카스티요 측은 기성 정치권에 대한 불신과 이전 두 차례 대선에서도 작용했던 '반(反)후지모리' 정서를 최대한 자극했고, 후지모리 측은 카스티요가 당선되면 페루가 베네수엘라나 북한처럼 될 것이라며 '반공산주의' 민심을 끌어모았다.

팽팽한 대결 끝에 결국 반후지모리주의가 반공주의를 이겼다.

카스티요는 선거 전후 극단적으로 양분된 민심을 수습해 통합을 이뤄내는 것과 더불어 페루가 처한 정치·사회·경제 혼란을 가라앉혀야 하는 어려운 과제를 맡게 됐다.

페루에선 2016년 대선에서 승리한 쿠친스키 전 대통령이 2018년 부패 스캔들로 탄핵당하고, 부통령으로서 자리를 승계한 마르틴 비스카라 전 대통령도 부패 의혹 속에 지난해 11월 축출됐다. 이어 마누엘 메리노 임시 대통령도 격렬한 항의 시위에 닷새 만에 물러났고, 다시 사가스티 임시 대통령이 지난해 11월부터 혼돈의 페루를 이끌어왔다.

페루는 전 세계에서 인구 대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가장 많을 정도로 팬데믹의 타격을 크게 받았고, 오랜 봉쇄 속에 지난해 경제도 11% 후퇴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7/20 14:51 송고
121.130.107.154
목록보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