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알림

  • 공지사항
  • 중남미소식
  • 중남미포럼
  • 주한중남미공관소식
  • 회원게시판
  • 신간안내
  • 스페인어아카데미
  • 구인/구직

배경이미지

중남미소식Home > 정보/알림 > 중남미소식

제목 중남미 3위 교역국 칠레와 수소 분야 협력 확대 모색
첨부파일 -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1-07-21 조회수 16
유명희 통상본부장, 칠레 외교부장관 면담


정부가 중남미 국가 중 3위 교역 대상국인 칠레와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방한 중인 안드레스 알라만드 칠레 외교부장관과 면담했다.

칠레는 우리나라 최초로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다. 양국은 제5차 한-칠레 FTA 개선협상 등을 통해 경제협력 증진에 힘쓰고 있다.

이날 면담에서 양측은 최신 통상규범이 반영된 한-칠레 FTA를 마련하도록 지속해서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아울러 양측은 기후변화 대응과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 측면에서 그린수소의 생산·활용을 중심으로 수소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의 민관 협력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유 본부장은 "양국이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통상 및 경제 협력을 확대하며 경제회복을 조기에 달성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알라만드 장관은 양국 기업인들의 교류 및 투자활동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양측은 세계 경제의 디지털 전환에 대비한 디지털경제동반자협정(DEPA) 등 디지털 통상협력과 관련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현재 DEPA에는 싱가포르, 뉴질랜드, 칠레가 참여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가입을 추진 중이다.

유 본부장은 최초의 복수국 간 디지털 협정인 DEPA가 추후 회원국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영향력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경제적 타당성 분석과 공청회 등 국내 절차를 진행했다"며 "국회 보고가 완료되는 대로 연내 공식 가입 협상을 개시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7/21 11:00 송고
121.130.107.154
목록보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